민주당 윤철상 의원은 25일 "선거 전후 지구당 사무국장과 회계책임자를 모아 법정 선거비용의 2분의1 이하만 선관위에 신고하도록 공개적으로 교육시켰다"는 의원총회에서의 발언이 파문을 일으키자 사무부총장직 사퇴의사를 밝혔다.

윤 의원은 이날 밤 석명서를 통해 "규정을 잘 모르는 초선 의원들이 회계처리를 잘못한 책임이 있다는 것을 강조하려다 사실과 다른 발언을 했다"고 해명했다.

그는 이어 "지구당 회계책임자들에게 회계처리 과정을 교육시켰기 때문에 10여명이 선관위에 의해 고발당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강조했을 뿐"이라며 일부 언론에 보도된대로 ''검찰이나 선관위에 미리 영향력을 행사해 10여명이 기소되지 않았다''는 말은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김남국 기자 n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