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어음발행을 단계적으로 폐지하고 전자자금 결제제도의 활성화를 통해 어음기능을 보완·대체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또 대기업은 핵심역량 위주로 재편하고 중소·벤처 기업의 기술력 제고를 적극 지원,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쌍두마차형''신산업 발전을 실현해 나가기로 했다.

민주당은 25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정강정책과 당헌·당규를 확정했다.

민주당은 오는 30일 전당대회에서 이를 추인할 방침이다.

민주당은 현재의 1,2,3 정조위원장 체제에 4정조위원장 자리를 신설,정책 기능을 보강했다.

정부가 4개팀으로 운영되는 것에 보조를 맞추기 위한 성격도 가미돼 있다.

민주당은 당헌·당규를 개정,선출직중에 총재가 지명토록 돼있던 대표최고위원 임명을 지명직 최고위원에서도 가능토록 했다.

서영훈 대표의 지명등 ''관리형 대표''를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지명직 최고위원수도 3명에서 5명으로 늘렸다.

또 지명직 최고위원을 추가할 수 있도록 했다.

민주당이 당헌에 ''합당 등 특별한 사유가 있을 경우 지명직 최고위원을 추가임명할 수 있다''고 한 것은 예상되는 자민련과의 합당 등에 대비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지구당 대의원대회에서 선출토록 돼있는 선출직 대의원수를 20명에서 50명 이상으로 대폭 상향조정했다.

이대로라면 대의원수가 현재 9천3백여명에서 최소한 1만5천여명으로 늘어나게 된다.

''50명 이상''이라고 명기함으로써 대의원수는 경우에 따라 2만∼3만명 수준으로 늘어날 수도 있다.

민주당은 당무위원수도 70명에서 1백명으로 늘리기로 했다.

이재창 기자 lee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