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삼 전 대통령은 25일 "남북공동선언에서 합의한 통일방안은 자유민주적 기본질서에 입각한 통일개념을 규정한 헌법 4조에 정면으로 위배된다"며 현정부의 통일정책을 정면으로 비난했다.

김 전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남한의 연합제안과 북한의 낮은 단계의 연방제안이 서로 공통성이 있다''는 남북공동선언이 1국가2체제를 인정한다는 의미로 헌법에 위배되는 통일접근태도라고 주장했다.

이어 김 전 대통령은 "북한도 적화통일 야욕을 포기하고 인도적이고 민족적인 차원에서 남북한이 공존공영하겠다는 확고한 의지를 보여줘야 한다"며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서울방문을 거론하기 전에 6·25 도발에 대한 시인과 사과,KAL기 폭파사건 및 아웅산 테러 등에 대한 사과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김 전 대통령은 "김정일이 남북한 대통령이고 김대중 대통령은 장관쯤 되는 것 같다" "김정일이 회장이면 김 대통령은 사장도 아니고 전무나 되는가 싶다"는 등 현 정권에 대한 온갖 독설을 퍼부었다.

당초 김 전 대통령은 현 정권의 2년6개월간 국정운영에 대해 포괄적으로 비판을 가할 예정이었으나 ''IMF 환란'' 등 책임론을 우려,통일분야로만 범위를 줄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김 전 대통령의 이같은 주장은 남북정상회담 직후 김 대통령과 회동에서 이를 지지한다고 했던 과거 발언과도 배치될뿐 아니라 이산가족상봉 등 화해 협력 기류가 본격화하는 데 대한 ''발목잡기''에 불과하다는 비난여론도 제기되고 있다.

정태웅 기자 redae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