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무부의 웬디 셔먼 자문관이 오는 28일부터 9월1일까지 러시아와 한국을 방문, 북한문제를 협의한다고 워싱턴 주재 한국대사관이 24일 밝혔다.

한국대사관의 한 관계자는 북한문제전문가인 셔먼 자문관이 오는 28-29일 모스크바를 방문, 러시아정부 고위 관계자들과 북한 미사일문제 등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셔먼은 이어 31일부터 이틀간 서울에서 열리는 한.미.일 3자 조정감독그룹(TCOG)회의에 참석해 대북정책을 협의한다.

이 관계자는 "셔먼 자문관이 북한의 조건부 미사일계획포기 제의에 관한 추가정보를 얻기 위해 러시아를 방문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서울에서 열리는 TCOG회의에서는 그의 러시아 방문결과를 토대로 한 대북정책이 논의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TCOG회의는 한.미.일 3국이 북한문제에 관한 정책조율을 위해 지난해 4월 발족했다.

워싱턴=양봉진 특파원 bjGlobal.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