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8.15 이산가족 상봉 후속 조치로 면회소설치 서신교환 대북송금 재상봉 고향방문 등을 단계적으로 추진키로 하고 이를 이달말 남북 장관급회담과 9월 적십자회담 등을 통해 북측과 협의하기로 했다.

정부는 또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남측 언론사 사장단과의 회동에서 9, 10월에도 이산가족 상봉이 계속될 것이라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 2차 이산가족 상봉을 이번 추석을 전후해 성사시키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정부 한 당국자는 16일 "이번 8.15 상봉은 일회성 행사에 그치는 만큼 이를 제도화할 장치 마련이 필요하다"며 "이번 상봉을 통해 이산가족들의 요구 사항이 구체화되고 있어 이를 적극 반영해 나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어 "정부는 이달 27일부터 평양에서 열리는 장관급회담과 내달 적십자회담에서 이산가족 면회소 설치를 북측과 협의할 예정"이라며 "서신교환 등 이산가족들의 한을 풀어줄 여러 후속조치들도 함께 논의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분단 반세기 만의 첫 상봉 뒤 흥분과 설렘 속에 서울과 평양에서 하룻밤을 보낸 남북 이산가족 방문단은 16일 숙소인 서울 쉐라톤 워커힐 호텔과 평양 고려호텔에서 가족단위로 개별 상봉했다.

북측 이산가족 1백명은 2개조로 나눠 각각 이날 오전 10시와 오후 3시에 워커힐 호텔 객실에서 남측의 가족들과 개별적으로 만나 못다한 얘기를 나눴다.

김영근.서화동 기자
평양=공동취재단 yg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