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위원장=우리는 평화적 이용을 위해서 로켓을 개발 중에 있는데 미국은 자꾸 자기들과 전쟁한다고 우리를 의심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과학기술 발전을 위해 로켓을 연구하고 있습니다.

로켓 한 발에 2,3억달러가 들어가는데 미국이 우리 위성을 대신 쏴 주면 푸틴 대통령에게 우리가 개발을 안하겠다고 얘기 했습니다.

클린턱 정부가 얼마 있으면 끝나는데 미국 새 정부가 들어서면 어떻게 할지...

과학 기술과 첨단 기술을 위해서 이런 얘기를 서로 웃으면서 그냥 웃는 얘기로 푸틴 대통령한테 한 것인데 푸틴 대통령이 아무 소리도 안 하더니 내 얘기를 꽉 잡아 쥐고 그랬습니다.

농사지어야 쌀을 먹는 것 아닙니까.

로켓 연구해서 몇억달러씩 나오는데 그거 안할 수 있습니까.

위성 발사는 과학목적으로 하는데 1년에 두세번 하면 한 9억달러 들어갑니다.

우리처럼 작은 나라에서 1년에 2발씩 쏘면 이건 비경제적입니다.

수리남과 이란에 로켓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로켓을 개발해서 대륙간 탄도탄을 만들어 2,3발로 미국을 공격하면 우리가 미국을 이깁니까.

그런데도 미국은 이것으로 트집을 잡고 있습니다.

클린턴 대통령이 오키나와 회의에 갔을 때 푸틴 대통령이 그 뜻을 전달했는데 흥미있게 들었고 관심을 가지고 있더라는 얘기를 내가 들었습니다.

미국이 골머리 아프겠지요.

우리한테 돈 주기는 싫고,과학자 연구는 막아야 하겠고,골치 되게 아플겁니다.

△방북단=푸틴 대통령에 친서를 줘서 클린턴 대통령에게 전달해 달라고 한 것으로 워싱텅 포스트인가에서 보도를 했는데….

△김 위원장=왜곡 과장된 것입니다.

나는 푸틴 대통령에게 친서를 전달한 바 없습니다.

로켓 개발 조상은 소련입니다.

러시아가 로켓 원조 국가인데 미국이 NMD 다뭐다 해서 소련을 제쳐놓고 우리만 미사일을 개발한다고 합니다.

이게 말이 됩니까?

푸틴 대통령은 당연히 반대지요.

푸틴이 서울 가게 돼 있는데,서울 가면 잘 물어보세요.

남측 언론이 나를 정신분열증 환자라고까지 했지요.

미사일 문제는 내가 만든 것입니다.

나라가 작을수록 자존심을 굳게 세우고 열강 대국에 맞서야 합니다.

북남 합쳐봤자 인구가 1억도 안 되는데 그럴수록 명예를 중히 해야지요.

대국에 비굴하거나 아첨하면 절대 안됩니다.

남쪽의 경제 기술과 북쪽의 정신을 합작하면 강대국이 됩니다.

일본을 이기고 36년간의 못 받은 보상도 받을 것은 받아야 합니다.

사람에 따라서 바늘로 찔러도 아프다고 말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아무 말도 안 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내가 무엇 때문에 큰 나라들을 찾아 다니나요.

내가 평양에 앉아 있어도 여러 열강에서 나를 찾아 오지요.

푸틴 대통령은 미국 정책에 동의하지 않고 있지요.

로켓 개발의 조상이 러시아인데 미국이 그것 하지 못하게 하면 되나요.

미국은 로켓 개발 기술을 소련에서 가져가 놓고 이제 와서 러시아는 개발 못하게 하려고 합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