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북 언론사 대표단은 12일 낮 12시부터 3시30분까지 평양시 중국 목란관에서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오찬을 하고 대화를 나눴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초대로 이뤄진 이날 오찬에는 북한측에서 <>최태복 최고인민회의 의장 겸 노동당 과학교육 비서 <>김용순 노동당 비서 겸 통일전선부장 <>정하철 선전선동부 부장 <>김양건 국제부장
<>강능수 문화상 <>최칠남 ''로동신문'' 책임주필(사장) <>차승수 조선중앙방송위원회위원장 등 북한의 당.정.언론계 고위 인사 30여명이 참석했다.

우리측에서는 최학래 한국신문협회 회장, 박권상 한국방송협회 회장을 비롯해 동행중인 박지원 문화관광부 장관, 김영용 한국경제신문사장 등 방북 언론사 대표단 56명 전원이 참석했다.

다음은 대화요지.


◆통일문제

△김위원장=통일문제는 지금까지 양측 모두에 문제가 있었습니다.

북남 공히 과거 정권 탓입니다.

체제유지를 위해 양측 정부가 통일문제를 모두 이용해 왔습니다.

그런데 김대중 대통령의 결단으로 이뤄진 6·15 선언 이후 많이 달라졌습니다.

남측 언론 비판도 그렇고 야당 비판은 강하지만.남측은 관료가 그렇게 힘이 있는 것 같지 않더군요.

△방북단=서울 답방은 언제쯤 하시겠습니까.

△김 위원장=적절한 시기에 답방하겠습니다.

빨리 해야 할 텐데….

△방북단=남북 정상을 시드니 올림픽에 초청할 경우 시드니에 가시겠습니까.

△김 위원장=시드니에 가서 배우 노릇하는 것보다 서울을 먼저 가야죠.김 대통령에게 빚을 져서 서울을 먼저 가야 합니다


◆남측 언론관

△김 위원장=남측 언론에 관해서 이야기를 하면 내가 남측 TV를 보기 시작한 것은 박정희 대통령이 서거하기 3주 전부터입니다.

그리고 남측 신문을 쭉 보다가 8년전부터 눈이 나빠져 지금은 잘 안봅니다.

남쪽 신문 활자 크기는 얼마요.

''로동신문''은 폰트가 얼마인가.

''로동신문''과 비교해서 더 작습니까.

△방북단=아닙니다 ''로동신문''보다 활자 크기가 두배나 됩니다.

△김 위원장=KBS는 섭섭한게 많지만 이젠 나무라지도 않겠습니다.

과거에는 본의 아니게 그랬을 것입니다.

TV는 화면으로 딱딱 집어서 보여주는 것이라서 거짓말은 안됩니다.

그런데 남측 보도로는 내가 와인만 한잔 먹어도 술을 많이 먹는다고 합니다.

과장을 많이 합니다.

북조선 언론도 한라산 해돋이를 봐야 하지 않겠습니까.

보도 경쟁에서 북측 언론이 질 수 있으나 정확성에 관해서는 남측 언론 못지 않습니다.

우리가 훨씬 정확합니다.

TV는 나는 KBS만 봅니다.

박 대통령 서거 3주 전에 TV를 보기 시작했는데 당시는 흑백이었습니다.

남측 텔레비전은 NTSC 방식인데 북조선은 그렇지 않습니다.

PAL 방식을 쓰고 있는데 사실 색깔이 좀 떨어집니다.

서울신문 3,4면인가.

연재소설이 나는데 쭉 봐 왔습니다.

재미있습디다.

지금도 연재합니까.

남측 방송의 보도 속도가 NHK보다 빠릅디다.

행사할 때 보면 내가 수표(사인)한 직후 금방 방송되더군요.

여기 온 46개 언론사가 이번에 북조선에 와서 본 것을 똑같은 기사로 써서는 안되는 것 아닙니까.

맥을 짚어봐야 할 것 아닙니까.


◆미사일 문제

△김 위원장=우리는 평화적 이용을 위해서 로켓을 개발 중에 있는데 미국은 자꾸 자기들과 전쟁한다고 우리를 의심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과학기술 발전을 위해 로켓을 연구하고 있습니다.

로켓 한 발에 2,3억달러가 들어가는데 미국이 우리 위성을 대신 쏴 주면 푸틴 대통령에게 우리가 개발을 안하겠다고 얘기 했습니다.

농사지어야 쌀을 먹는 것 아닙니까.

로켓 연구해서 몇억달러씩 나오는데 그거 안할 수 있습니까.

위성 발사는 과학목적으로 하는데 1년에 두세번 하면 한 9억달러 들어갑니다.

우리처럼 작은 나라에서 1년에 2발씩 쏘면 이건 비경제적입니다.

수리남(?)과 이란에 로켓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로켓을 개발해서 대륙간 탄도탄을 만들어 2,3발로 미국을 공격하면 우리가 미국을 이깁니까.

그런데도 미국은 이것으로 트집을 잡고 있습니다.

클린턴 대통령이 오키나와 회의에 갔을 때 푸틴 대통령이 그 뜻을 전달했는데 흥미있게 들었고 관심을 가지고 있더라는 얘기를 내가 들었습니다.

미국이 골머리 아프겠지요.

우리한테 돈 주기는 싫고,과학자 연구는 막아야 하겠고,골치 되게 아플겁니다.

△방북단=푸틴 대통령에 친서를 줘서 클린턴 대통령에게 전달해 달라고 한 것으로 워싱텅 포스트인가에서 보도를 했는데….

△김 위원장=왜곡 과장된 것입니다.

나는 푸틴 대통령에게 친서를 전달한 바 없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