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념 신임 재정경제부 장관은 7일 "예금부분보장제는 예정대로 내년부터 실시하되 2천만원으로 정해진 보호한도를 상향조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새 경제팀이 들어서자마자 예금보호제도를 손질할 방침을 밝혀 지속적인 개혁여부가 도마위에 오르게 됐다.

진 장관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갖고 "예금부분보장제는 가야할 방향이나 현행대로 가야할지는 좀더 검토해볼 것"이라며 "여기엔 예금보호한도를 1인당 2천만원보다 상향조정하는 것도 포함된다"고 언급했다.

그는 현대문제와 관련,"현대는 채권단이 요구한 사항을 현대와 국가경제를 위해 수용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금융지주회사제 도입에 대해선 "반드시 필요하지만 부실은행을 지주회사 밑으로 통합하는 건 문제가 있다"며 "성적이 괜찮고 발전성 있는 은행을 지주회사로 묶는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한빛 조흥 외환 등 공적자금이 투입된 은행들의 경우 우선 클린뱅크화한 후 지주회사로 통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재경부 관계자는 설명했다.

진 장관은 "기업구조조정을 비롯한 4대 부문 개혁을 늦어도 내년 6월말까지 끝내겠다"고 말했다.

강현철 기자 hc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