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개각에서 이한동 총리가 각료임명 제청권을 어느정도 행사했는지 여부가 관심을 끈다.

일정부분 자민련몫을 요구해온 과거 개각때와는 달리 이번에는 공개적으로 "개각불참"을 선언하는 돌발상황이 전개됐기 때문이다.

이 총리의 행보여하에 따라선 한나라당과 민주당사이를 오가는 "불안한 줄타기"가 막을 내릴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취임이후 맞는 첫개각이어서 이 총리의 현정권에서의 위상을 엿볼수 있는 대목이기도 했다.

이 총리는 우선 지난 1일 김대중 대통령에 대한 주례보고 과정에서 개각 구상을 설명받고 나름의 개각원칙을 김 대통령에게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총리실 관계자는 "주례보고후 이 총리가 "대통령께서 개각 구상을 많이 하셨더라"고 했다"면서 "이 총리는 당시 김 대통령에게 개각의 큰 방향에 대해 진언을 한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이 총리는 또 개각 전날인 6일 오후 청와대 한광옥 비서실장의 예방을 받았다.

이 과정에서 김 대통령의 인선 구상이 이 총리에게 통보됐고 이 총리는 이날밤 자민련 김종필 명예총재의 청구동 자택을 찾아 상의하는 절차를 거친 것으로 보인다.

한갑수 한국가스공사사장과 신국환 전공진청장의 농림,산자부장관 추천도 이 자리에서 결정됐다는 후문이다.

이어 이 총리는 7일 오전 총리실 간부회의 주재후 청와대로 김 대통령을 예방,각료임명 제청권 행사라는 최종 "형식"을 갖췄다.

이번 개각에서 이 총리는 제한적이나마 각료임명제청권을 부여받아 DJP공조의 틀은 유지한 셈이 됐다.

그러나 이 총리가 자민련 인사를 제외한 나머지 각료들에 대한 "실질적"임명제청권을 행사했는지 여부는 미지수다.

김병일 기자 kb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