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대통령이 7일 단행한 개각은 ''국민의 정부'' 집권후반기의 ''국정환경변화에 따른 국가경쟁력 강화''에 초점을 맞추었다.

이날 개각은 김 대통령의 5년 임기중 절반(25일)을 보름여 앞두고 단행됐다.

청와대측은 국정 1기 내각이 외환위기를 극복하고 남북관계의 변화 기반을 마련하는데 성공한 것으로 자체 평가하고 있다.

이젠 변화된 환경 속에서 또다른 ''도약''을 기약해야 하는 시점이라고 보고 있다.

국정 2기 내각은 이런 임무를 띠고 있다는 것이다.

새 내각은 지식정보화 시대에 맞는 국제경쟁력 향상 프로그램을 추진하고 한반도의 평화공존의 기틀을 공고히 하는데 총력을 쏟게 될 것이라고 청와대측은 설명했다.

이날 개각의 면면에서 ''국정환경 변화''를 감안한 흔적이 눈에 띈다.

현 경제팀의 일원이었던 진념 기획예산처장관을 정부조직법 개정안이 국회에서 통과된뒤 경제부총리로 승격될 재정경제부장관에 임명하면서 동시에 개혁성향의 노무현 전의원을 입각시킨 것은 그 예다.

이번 개각은 기존 경제팀의 재신임의 성격도 갖고 있다.

금융감독위원장과 공정거래위원장 등 경제관련 핵심 자리에 현 경제팀의 일원이라고 할 수 있는 이근영 산업은행총재와 이남기 공정거래위원회 부위원장을 임명했다.

이런 점을 감안할때 새 경제팀의 정책기조도 기존 경제팀과 크게 변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달라지는 점이 있다면 경제팀의 팀플레이다.

새 경제팀은 시장에서 정책의 신뢰를 얻고 현대사태를 해결하면서 긴밀한 팀워크체제를 유지하는데 상당한 노력을 기울일 것으로 전망된다.

개각의 또다른 특징은 외교 안보팀의 전원 유임이다.

임동원 국정원장과 황원탁 청와대 외교안보수석,박재규 통일부장관,조성태 국방부장관 등이 재신임을 얻었다.

이들은 국내 보수 세력의 반대를 무릅쓰고 남북정상회담을 성사시킨 장본인들이다.

이같은 외교안보팀의 재신임은 앞으로 이들이 한반도의 평화정착과 4강외교의 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채찍의 의미도 담고 있다.

사회분야와 교육부처 장관의 면모도 바뀌었다.

송자 명지대총장이 부총리로 승격될 교육부장관에 임명된 것은 교육을 ''국가경쟁력 강화''로 이어지게 해야 한다는 김대통령의 의지가 담겨 있다.

또 보건복지부 출신의 최선정 노동부 장관을 복지부장관에 임명하고 김호진 노사정위원장을 노동부장관에 임명한 것은 소외계층문제 등 사회복지분야에 전력투구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이번에 입각한 장관들의 면면에서 참신성을 느낄 수 없다는 지적도 있다.

이한동 총리를 정점으로 하는 ''8.7내각''이 국민들의 이런 따가운 눈총을 떨쳐벌릴 수 있을지가 관심거리다.

김영근 기자 yg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