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7일 개각과 관련,국민의 정부가 집권 중반기를 맞아 안정 속의 개혁을 밀도있게 추진할 수 있는 인사들을 인선했다고 평가했다.

박병석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번 개각은 분야별 팀워크를 중시한 것으로 신임 각료들은 전문성과 개혁성 도덕성을 두루 갖춘 인물들로 짜여져 있다"고 강조 했다.

박 대변인은 또 "새 경제팀은 IMF 사태를 성공적으로 극복한 뒤 시장의 신뢰를 고려해 구성됐고 외교안보팀은 남북정상회담 후속조치와 4대 강국과의 외교관계를 일관적으로 유지하기 위해 유임시킨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옥두 사무총장은 "현 정부의 개혁기조를 비롯한 각종 정책의 유지 발전에 역점을 둔 인선"이라면서 "이를 계기로 김대중 대통령의 집권 후반기 개혁작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해찬 정책위의장은 "금융감독위원장을 제외하고 경제분야 장관들의 자리이동이 두드러진 것은 경제정책의 안정성을 유지하면서 재정·금융 정책에 대한 시장의 불신을 시급히 해소하기 위한 것"이라며 긍정적인 해석을 내렸다.

김미리 기자 mi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