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는 7일 총무회담을 재개,임시국회 정상화 방안을 논의했으나 별다른 성과를 얻지 못했다.

이날 회담에서 민주당 정균환 총무는 국회법 개정안의 운영위 처리는 절차상 하자가 없다는 사실을 강조한 후 "그러나 야당이 국회에 등원할 경우 원내교섭단체 요건을 10석에서 17∼18석으로 조정하는 수정안을 법사위에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한나라당 정창화 총무는 국회법 개정안을 운영위로 되돌리고 사과 등 전제조건을 충족시켜야 임시국회에 참여할 수 있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정 총무는 또 국회법 수정안은 논의대상이 되지 않는다는 강경 방침을 재확인 했다.

그러나 민주당 정 총무는 "국회법 강행처리에 대한 재발방지에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힌데 이어 한나라당 정 총무도 "여야가 정국경색에 대해 고민하는 흔적이 보인다"고 언급,국회 정상화를 위한 협상 돌파구가 마련될 가능성을 시사했다.

민주당은 여야협상이 여의치 않을 경우 오는 21일부터 사흘 정도의 회기로 임시국회를 다시 열어 국회법 개정안과 금융지주회사법 등 민생·개혁법안을 처리할 방침이다.

정태웅·김미리 기자 redae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