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7일 단행된 개각에 대해 개혁성과 신선함 등 알맹이를 갖추지 못한 ''속빈 강정''이라고 폄하했다.

한나라당은 특히 "경제정책 입안책임의 연장선상에 있던 인물들이 자리를 옮겨 앉은 데 불과하다"며 신임 경제팀에 문제를 제기했다.

이한구 제2정책조정 위원장은 진념 신임 재경장관과 관련, "국회에 나와 추경예산안 전용이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버티던 인물을 경제부처 수석 장관에 기용한 것은 국회를 무시한 처사"라고 공격했다.

경제부총리 출신인 김만제 정책위 부의장도 "현대사태 등 경제현안을 처리하는 데 어느 정도 밀어붙이기가 필요한데 진념 장관은 그렇지 못한 성향이 있다"고 평가했다.

장광근 수석부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송자 교육장관은 이중 국적시비문제로 구설수에 올랐으며 장영철 노사정위원장의 임명에 대해선 인선배경을 이해할 수 없는 대표적인 사례"라고 비난했다.

또 신국환 산자 장관의 기용은 자민련을 배려한 ''억지춘향식'' 인선이라고 덧붙였다.

이회창 총재도 개각관련 논평을 점검한 자리에서 혀를 끌끌차며 "김대중 정권 인재풀의 한계를 드러낸 것"이라고 촌평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태웅 기자 redae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