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신범 전 의원 등 한나라당 일부 원외위원장이 회식자리에서 논의했던 김대중 대통령의 노벨상 수상저지 움직임에 제동이 걸렸다.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가 24일 저지운동에 대해 유감을 표시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이 총재는 이날 총재단 회의에서 "원외 위원장들이 저녁식사를 하면서 얘기를 나누는 과정에서 지나가는 말로 그런 말이 나왔겠지 실제로 그렇게까지야 하겠는가"라며 "그러나 만일 사실이라면 ''바람직하지 않은 방법''"이라고 말했다고 권철현 대변인이 전했다.

민주당 박병석 대변인은 "노벨상을 단 한번도 받지 못한 우리나라에서 받게 된다면 그가 누구이든 국가적 영광임에도 이를 방해한다면 비난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미리 기자 mi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