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통일외교통상위는 24일 전체회의를 열어 한.미 주둔군지위협정(SOFA) 전면 개정을 촉구하는 국회 결의안을 채택했다.

이날 채택된 결의안은 <>미군의 형사관할권, 민사소송, 미군의 군사시설 및 기지, 환경.노무.검역문제 등 행정협정 전반과 부속문서를 전면 개정하고 <>미국 정부는 불평등한 협정으로 인한 한국 국민의 우려를 심각히 인식, 상호 호혜적인 내용으로 개정할 수 있도록 성실한 자세로 협상에 임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았다.

통외통위는 25일 본회의에서 이 결의안이 채택되면 이를 한.미 양국 협상당국과 미국 의회에 발송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김미리 기자 mi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