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섭단체 구성요건 완화를 위한 "국회법 개정안" 처리를 둘러싸고 정치권에 미묘한 기류가 형성되고 있다.

한나라당이 원내교섭단체 구성요건을 현행 20석에서 17~18석으로 완화해 주는 방안에 동의했다는 얘기가 흘러나오는 가운데 "상극의 길"을 걸어온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와 자민련 김종필 명예총재가 지난 22일 골프장에서 오찬회동을 가졌기 때문이다.

오찬 회동후 두사람은 "정치얘기는 일절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김 명예총재는 "모처럼 이 총재를 만나서 좋았다. 정치에는 영원한 적이 없다"며 양당 관계의 변화 가능성을 시사했다.

김 명예총재는 이어 "교섭단체 문제는 내가 일본에 다녀와 이 총재와 골프를 치게 된다면 거론될수 있을 것"이라며 낙관론도 폈다.

회동에 배석했던 자민련 김종호 총재권한대행도 두사람이 다시 만날 것을 약속한 사실에 의미를 부여한후 "한나라당의 입장이 많이 누그러진 것 같다"면서 "조만간 교섭단체 문제에 진정이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에따라 민주당과 자민련이 이번 회기내에 무리하게 국회법 개정안을 상정, 처리하지는 않을 것이란 관측이 강하다.

김형배 기자 k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