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24일 총재단 회의를 열어 차흥봉 보건복지부장관에 대한 해임건의를 최종 결정한다.

한나라당 관계자는 23일 "차 장관이 국민연금법 개정안의 국회처리 이전에 연금수급자에게 연금을 미리 지급하도록 불법적인 지시를 했다"며 "지난 22일 열린 당3역회의에서 해임결의안을 제출키로 잠정 결정했고 24일 회의에서 최종 추인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한나라당 김홍신 의원은 이날 차 장관의 "불법지시"가 여당의 총선공약을 이행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미리 기자 mi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