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민련은 "국회 파행"을 오히려 "호기"로 보고있다.

여권 단독국회가 예상될 경우 교섭단체 구성요건 완화를 골자로 한 "국회법 개정안"이 처리될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자민련은 최근 "한나라당이 국회에 들어오지 않을 경우 민주당과 자민련 양당이 국회를 운영하자"는 뜻을 민주당측에 제의했다.

추경예산안 금융지주법 등 산적해 있는 민생현안을 처리해야 하는 만큼 단독국회를 열어 "국회법 개정안"도 함께 통과시키겠다는 전략이다.

물론 민주당이 "어떻게든 한나라당을 원내로 불러와 대화와 타협의 정치를 하겠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어 "단독처리"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그러나 한나라당이 국정조사 문제로 끝까지 버틸 경우,국회법 개정안 처리를 위한 절차를 밟을 개연성도 무시할 수 없다는 게 정치권의 대체적인 분석이다.

김형배 기자 k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