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헌재 재경부장관은 13일 "정부는 금융지주회사의 자율경영을 제도적으로 보장하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국회 경제분야 대정부질의에 대한 답변을 통해 이같이 말하고 <>사외이사의 과반수 이상 선임 <>감사위원회 설치 <>소수주주권 행사요건 완화 등을 그 방안으로 제시했다.

이 장관은 또 정부가 보유하고 있는 금융기관 주식의 매각을 위해 정부부처와 민간 전문가가 참여하는 매각 전담기구의 설립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어 "농협의 실사에 따르면 농협과 축협의 통합과정에서 축협측의 경영손실이 5천8백억원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정부는 회계법인 등에 의뢰해 원인과 실태를 파악한뒤 축협 경영진에 대한 민.형사상 책임추궁과 농협의 자구노력을 병행토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경제위기 가능성에 대해 이 장관은 "유가상승과 일시적 금융불안 등 우려할 요소가 있으나 현재의 경제상황과 대응능력에 비춰 볼때 경제위기 재발 가능성은 없다"고 일축했다.

이에앞서 이한동 총리는 남북경협 활성화를 위해 동북아 개발은행,남북경협지원 뮤추얼펀드,통일지원 복권을 마련하자는 민주당 조성준 의원의 제안에 대해 "대북 투자소요액을 종합적으로 조사한후 이런 방안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정태웅.김남국 기자 redae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