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이회창 총재가 13일 상도동으로 김영삼 전 대통령을 방문,정국현안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져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 총재는 이날 상도동을 방문, 2시간동안 오찬을 함께 하며 김 전 대통령과 대화를 나눴다고 한나라당 권철현 대변인이 밝혔다.

권 대변인은 "김 전 대통령의 방중무렵 안부전화를 통해 귀국후 만나자고 해 이날 방문이 이뤄졌다"며 "두분이 돌아가는 정세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정가에서는 김 전 대통령과 이 총재에 대한 북한의 비난발언 등을 놓고 현정부의 소극적 태도를 비판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태웅 기자 redae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