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섭 국회의장은 13일 "남북 모두가 중구난방식 발언과 상호감정적 대응을 자제하고 인내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의장은 이날 최근의 남북관계 현안과 관련, "최근 남북 양측의 상호비방으로 성숙돼 가는 남북 분위기가 훼손되지 않을까 우려된다"며 "대승적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재창 기자 lee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