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열린 국회 운영위 전체회의에서는 자민련의 원내교섭단체 구성을 골자로 한 "국회법 개정안" 문제가 안건에서 제외됐다.

그러나 자민련 지도부는 오는 25일까지 국회법 개정을 밀어붙인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오장섭 총무는 이날 "운영위 상정이든, 의장직권 상정이든 민주당의 선택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최근 민주당 정 총무가 국회법 개정안 상정의지를 언급한 점이 교섭단체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뜻이라는게 오 총무의 해석이다.

그래서인지 한때 불쾌한 표정을 지었던 자민련 의원들은 곧바로 평정을 되찾고 본회의에 참석했다.

김종필 명예총재도 본회의가 끝난뒤 자민련 의원들과 오찬을 함께하는 자리에서 "당론대로 밀고 나가달라"고 주문했다.

이와 관련, 자민련의 한 고위관계자는 "한나라당이 계속 상임위 상정을 반대한다면 임시국회 마지막날인 25일 국회의장 직권상정으로 처리하는 방법도 있다"고 귀띔했다.

김형배 기자 k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