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나라당 소장파 의원 및 원외 위원장 모임인 ''미래연대''는 18일 오후 의원회관 소회의실에서 첫 임시총회를 열어 체제정비를 완료한 후 여의도 산정빌딩에 마련된 사무실에서 개소식을 가졌다.

미래연대는 모임의 효율성과 내실을 꾀하기 위해 5인 공동대표 체제에서 남경필, 김부겸 의원 등 2인 체제로 전환했다.

[한국경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