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약분업과 관련한 의료계의 집단폐업 결의사태와 관련, 정치권이 한 목소리로 정부와 의료계의 대화를 통한 해결을 촉구했다.

한나라당 장광근 부대변인은 18일 성명을 내고 "의료대란이 가져올 국민생활의 대혼란은 어떻게든 막아야 한다"면서 정부와 의료계가 대화에 나서라고 요구했다.

민주당도 집단폐업이라는 극한 사태는 막아야 한다며 정부와 의료계가 대화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태웅 기자 redae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