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남북통일을 지향하는 단계로 외교와 군사에 관한 권한을 연합(연방)정부가 아니라 지금처럼 각각 남북의 "지방정부"가 갖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고 박준영 청와대 대변인이 15일 밝혔다.

김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남북공동선언을 합의하는 과정에서 남측의 ''연합''제안은 ''컨페더레이션''(Confederation), 북측의 ''낮은 단계의 연방''은 ''루스 폼 오브 페더레이션''(Loose Form of Federation)으로 각각 정리해 발표하기로 합의했다.

북측은 지금까지 중앙정부에서 외교와 군사에 관한 권한을 갖는 연방제를 주장해왔다.

두 정상은 14일 오후 회담에서 이 부분에 대해 집중 토론을 벌였으나 중앙정부가 외교와 군사에 관한 권한을 갖는 것은 국제기구 가입 등에서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남측의 주장을 북측이 받아들여 합의가 이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의 이런 합의는 이념과 체제는 물론이고 외교와 군사에 관한 권한을 남북이 그대로 유지하는 것으로, 남측과 북측의 통일방안이 급속히 접근한 것으로 평가된다.

박 대변인은 "두 정상의 논의를 통해 남북간에 전쟁이 있어서는 안된다는 공감대가 자연스럽게 형성됐다"고 설명하고 "8.15 이산가족 상봉과 비전향 장기수 문제는 연계된 것이 아니라 이산가족 문제부터 단계적으로 해결해 나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김 대통령은 이번 회담에서 미국과 일본이 북측에 전달해 달라고 요구한 현안에 대해 포괄적이면서도 구체적인 의견을 밝혔으며 어떻게 표현했는지는 적절한 시기에 김 대통령이 직접 밝히게 될 것이라고 박 대변인이 전했다.

김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 대해 "세계 역사의 조류를 많이 알고 있었으며 문제에 대해 납득이 되면 금방 수용하는 등 뭔가를 이루려는 적극적인 자세를 견지해 이번 합의를 이끌어 냈다"고 평가했다.

김 대통령은 이날 평양을 떠나면서 인사말을 통해 "두 사람이 합의한 평양선언은 화해와 협력의 새시대를 향한 첫 걸음"이라며 "이로써 남과 북은 지금까지의 대결의 시대에 종지부를 찍고 서로 협력해서 민족의 운명을 함께 개척해 나갈 수 있는 역사적 전환점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김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지난 14일 오후 김 대통령 숙소인 백화원영빈관에서 2차 단독정상회담을 갖고 김 위원장의 서울답방을 포함한 5개항을 담은 ''남북공동선언''에 합의, 서명한뒤 발표했다.

두 정상은 공동선언에서 통일문제를 자주적으로 해결하기로 하고 남측의 ''연합제''안과 북측의 ''연방제''안의 공통성을 인정, 이 방향으로 통일을 지향키로 합의했다.

또 오는 8월15일을 즈음해 남북으로 흩어진 가족, 친척의 방문단을 상호교환하고 비전향장기수문제도 함께 해결해가기로 했다.

아울러 경제협력을 통해 민족경제를 균형적으로 발전시키고 사회.문화.체육.보건 등 제반분야의 협력과 교류를 활성화하기로 했다.

남북은 공동선언에 담은 합의사항을 조속히 실천에 옮기기 위해 빠른 시일내에 당국자간 대화를 열기로 했다.

김 대통령은 2박3일간의 평양방문 일정을 모두 마치고 이날 오후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환송을 받으며 비행기편으로 평양을 출발, 서울공항에 도착한 뒤 곧바로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했다.

평양=공동취재단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