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남한 TV방송을 정기적으로 시청하는지 여부에 대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13일 오전 방북한 김대중 대통령에게 "오늘 아침 (순안)비행장에 나가기 전에 서울공항을 떠나는 것을 TV에서 봤습니다"라고 말한데 이어 박지원 문화관광부 장관과 박재규 통일부 장관에게도 "TV에서 많이 봐서 잘 알고 있다"며 친근감을 표시했기 때문이다.

김 위원장이 남한의 TV를 직접 시청한뒤 이같이 발언한 것인지,한국에서 송출된 화면을 수신한 외국의 TV를 보고 소감을 말한 것인지는 확인할 수 없다.

다만 어떤 형태로든 그가 TV를 통해 남한 소식을 접하고 있는 것은 분명하다.

북한문제 전문가들은 김 위원장이 자신의 집에서 CNN은 물론 남한의 KBS와 MBC를 포함해 10여개의 방송을 시청할 뿐만 아니라 세계 유력 신문도 탐독하고 있다고 전한다.

김 위원장은 이 때문에 국제적인 감각을 갖추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김일성 전 주석이 사망한 직후인 94년 8월 CNN 방송이 평양 현지방송을 통해 김 주석 사후 북한의 분위기를 전 세계에 타전할수 있도록 결정을 내린 사람이 바로 김 위원장이었다는 설도 있다.

김 위원장은 다큐멘터리 등 영화를 하루 1편이상 관람하며 자신의 전용 문헌고에 재외공관을 통해 수집한 각종 영상자료물을 보관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전문가들은 김 위원장이 재외공관의 부정확한 보고나 협동농장의 허위과장 보고에 대해 개탄할 정도로 현실을 제대로 파악하고 있다고 평가한다.

< 최승욱 기자 swchoi@hankyung.com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