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열릴 임시국회의 최대 관심은 16대 상반기 국회의장 경선과 김대중 대통령의 개원 연설이다.

민주당 이만섭 상임고문과 한나라당 서청원 의원간 맞대결을 벌이는 의장 경선은 여야가 향후 정국운영의 주도권을 잡는 가름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 치열한 표심잡기 경쟁을 벌이고있다.

김 대통령의 개원연설은 한 때 야당이 보이코트 입장을 보이기도 했으나 4일 여야 총무단 접촉을 통해 여야 동시 등원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국회의장단 경선이 끝나고 오후 2시에 있을 김대중 대통령의 개원연설에 한나라당의 참여여부가 관심거리다.

한나라당은 5일 오전 의원총회를 열어 김 대통령의 개원연설 청취여부를 최종 결정한다는 방침이기 때문이다.

이와관련,여야 지도부는 4일 김 대통령의 개원 연설이 예정대로 진행될 것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있다.

한나라당은 교섭단체 요건 완화를 내용으로 한 "국회법 개정안의 철회 또는 이에 상응하는 조치(합의처리)"를 전제로 개원연설에 참석한다는 입장을 나타냈고 민주당도 개정안을 여야 합의로 처리할 뜻임을 분명히 했다.

한나라당 정창화 총무는 이날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김 대통령 개원연설은 여야 총무들이 이미 합의한 사안이 아니냐"며 긍정적 입장을 보였다.

정 총무는 그러나 "김 대통령의 연설이 정상적으로 진행되기 위해선 몇가지 걸림돌이 해소돼야 한다"며 <>국회법 개정안의 철회<>인사청문회법 쟁점 해소 <>원구성 협상 마무리 등을 전제조건으로 들었다.

정 총무는 특히 국회법 개정안과 관련,"여권이 철회는 않더라도 이에 상응하는 조치가 있을 경우 굳이 김 대통령 연설에 불참하지 않겠다"며 민주당의 입장표명에 따라 결정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민주당은 이같은 한나라당의 주장에 대해 교섭단체 구성 관련 국회법 개정안을 여야 합의로 처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균환 총무는 "국회법 개정안을 단독으로 처리하겠다는 생각을 전혀 하고 있지 않으며 여야가 상의해 법안을 처리할 것인 만큼 김 대통령의 연설은 예정대로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한나라당이 끝내 대통령 연설 청취를 거부할 경우 단독으로라도 강행한다는 방침이다.

김형배 기자 k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