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민련 지도부가 3일 남북정상회담 대표단에 이완구 의원을 파견키로 한데 대해 정우택 정책위의장이 강력하게 반발, 논란이 일고 있다.

정우택 의장은 4일 "정부가 정상회담대표단의 정당대표로 정책위의장 파견을 요구했고, 민주당도 이해찬 의장을 결정했는데 자민련만 원칙을 무시하고 있다"며 "원칙과 기준에 대해 뚜렷한 해명이 있어야 한다"고 반발했다.

그는 "정상회담 이후 당정협의 등 후속 조치가 예상되는데 앞으로 당직이 없는 이 의원이 자민련 대표가 되는 셈 아니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관련, 당 지도부는 "김종필 명예총재와 이한동 총리서리의 협의를 거쳐 경찰 간부출신인 이 의원을 보내기로 결정했다"고 해명했으나 당내에서는 당직에서 소외된 이 의원을 격려하기 위한 차원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김형배 기자 k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