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민련 지도부 및 소속의원들이 당의 사활을 걸고 있는 교섭단체 구성을 위해 ''일사불란''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김종필 명예총재는 원내 교섭단체 요건의 완화가 결정되기 전까지는 김대중 대통령과의 회동을 연기키로 하는 등 ''배수의 진''을 치고 있다.

김 명예총재는 지난 28일 오전 청구동 자택을 찾은 청와대 한광옥 비서실장과 DJP 회동에 대해 논의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빠른 시일내 회동을 갖자"는 한 실장의 ''조기 회동'' 제의에 대해 난색을 표명하며 정중히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사구시''의 첫 과제가 당의 교섭단체 구성이란 점을 분명히 한 것이다.

김종호 총재권한대행도 29일 "원내교섭단체 구성문제가 우선적으로 해결돼야 한다는게 김 명예총재의 확고한 뜻"이라고 설명했다.

이같은 JP의 의지가 알려지자 소속의원들도 16대국회 등원 거부, 단식투쟁 등의 구체적인 방법을 동원해야 한다며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김 총재대행이 주재한 주요 당직자회의에선 "원내교섭단체 구성을 위한 철저하고도 강력한 당의 대응책을 강구해야 한다"는 주장이 주류를 이뤘다.

자민련은 이에 따라 다음달 1일 의원총회를 열어 ''등원 거부'' 및 ''단식투쟁'' 등의 구체적인 방안을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김형배 기자 k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