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희 대통령이 매달 월간 경제동향을 보고받고 수출진흥회의를 주재한다"

"최고회의가 군부 무혈혁명 이후 국제 여론에 대단히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지난 1961년 5.16 군사쿠데타 이후 68년까지 국가재건최고회의및 대통령 비서실에서 작성한 국정일지 내용중의 일부다.

청와대 통치사료 비서관실은 최근 청와대 도서관 자료를 정리하는 과정에서 5.16 군사쿠데타로 집권한 최고회의 수뇌부의 일지와 지난 63년 12월 박정희 대통령 취임 이후 68년까지 대통령 비서실에서 작성한 국정일지 총 15권중 67년분 한 권을 제외한 14권을 발견했다고 11일 밝혔다.

그동안 5.16과 관련된 자료들이 상당수 공개된 적은 있으나 5.16을 직접 지휘한 수뇌부가 기록한 일지가 발견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청와대측은 설명했다.

이 자료는 검은색 하드커버의 겉장에 "日誌"(A3용지 크기)라고 한자로 적혀 있으며 그날그날의 국내외 정국상황 및 주요 행사, 인사내용, 중요발표, 대통령 지시사항 등을 펜글씨로 조목조목 기록하고 있다.

일지에 따르면 적성 첫날인 61년 5월 16일에는 "혁명"이라는 항목에 "미명 군부에서 무혈혁명, 군사혁명위원회 설치하고, 정권인수를 선언.전국에 비상계엄령, 혁명위각급회의를 소집하고, 전국무위원을 체포할 것을 명령"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또 61년 10월 18,19일 이틀간 박정희 최고회의 의장이 일본 오키나와의 미 제7함대 항공모함을 비공개 시찰했다는등 당시의 신문등을 통해서 확인할 수 없는 기밀사항도 기록돼 있다.

최고회의 의장이었던 박정희가 대통령에 취임한 63년 12월 17일 이후에는 대통령 비서실이 일지작성을 맡았다.

당시 비서실은 대통령의 거취를 시간대별로 나누어 세세하게 기록했다.

정치 행정 외교 국방 군사 경제 사회 반혁명사건 등 국정 전반의 내용도 다뤘다.

일지에는 신문이나 관보에 실리지 않아던 내용들도 다수 담겨 있다.

제 15권에는 대통령의 지시사항과 함께 월간경제동향보고와 수출진흥확대회의 주례오찬회동이 상세히 기록돼 있다.

정은성 청와대 통치사료비서관은 "일지 발견후 현대사 전공학자들의 검증을 거쳐 당시의 통치활동을 기록한 유일한 일지임이 확인됐다"면서 "이달중 정부기록보존소로 자료를 이관해 국가자료로 영구보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영근 기자 ygkim@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