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는 9일 두 지도자의 회동을 긍정적으로 평가한후 앞으로 두 사람의 협력관계가 형성될지 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민주당 정동영 대변인은 "지역감정 해소와 국민통합을 위해서도 좋은 자리였다"고 회동의 긍정적인 면을 부각시켰다.

한나라당은 정치에 대한 국민의 불안을 해소하는데 큰 도움이 됐다는 점에서 환영하면서도 향후 정국에 미칠 파장을 면밀히 분석하는 등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김남국 기자 nkkim@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