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9일 군 무기도입과 관련된 "린다 김 로비 의혹사건"에 대해 국회의 국정조사권 발동 및 특별검사제 도입을 적극 검토키로 했다.

하순봉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당사에서 열린 총재단 및 주요당직자 연석회의에서 검찰이 "린다 김 로비 의혹사건"에 대해 수사하지 않기로 방침을 정한데 대해 "국민적 의혹이 이미 제기돼 있고, 국가 안위와 직결돼 있는 만큼 군장비구매사업 추진과정의 적법성,투명성은 검증돼야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하 총장은 또 ""백두사업"(군 감청항공기 및 장비 구매사업)의 진상을 조사하기 위한 국회 국방위 소집과 국회차원의 국정조사 및 특검제 도입을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와 관련,로비의혹 사건에 대한 실체가 불분명한 만큼 검찰이 이 사건을 어떻게 다루는 지를 지켜본 뒤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김형배 기자 khb@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