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8일 당 교육대책특위에서 검토한 개인과외 교습자 신고제의 타당성 여부 등에 대해 실무적인 검토를 벌이기로 했다.

정동영 대변인은 이날 확대간부회의 브리핑을 통해 "과외를 간헐적으로 하는 대학생이나 주부 등이 많아 일반적인 과외소득에 대해 세금을 부과하는 문제에 대해 실무적인 검토가 더 필요하다고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기초교육이 부진한 아동들에게 해직교사 또는 미임용교사 등 20여만명의 인력을 활용,계약직 또는 임시직 교사로 임명해 교내에서 보충교육을 실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김미리 기자 miri@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