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내총무와 최고위원 경선을 앞두고 민주당 중진들의 물밑 행보가 빨라진 가운데 과거 김대중 대통령의 비서 및 보좌진 모임인 인동회가 2일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당선회원 축하 모임을 가졌다.

김옥두 사무총장, 윤철상 조직위원장 등 동교동계 당직자와 배기선 조재환 김방림 당선자 등 20여명이 참석한 오찬 모임에서 김영배 고문은 "다음 정권 창출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면서 "자칫 실패하면 이 나라에는 엄청난 바람이 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권노갑 상임고문과 한화갑 지도위원, 최재승 기조실장, 한광옥 청와대 비서실장은 선약과 청와대 오찬 등을 이유로 불참했다.

김미리 기자 miri@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