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이만섭 상임고문은 2일 총선후 처음으로 대구를 방문,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16대 국회의장직에 대한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이 고문은 이날 낮 대구시내 한 음식점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국회의장의 기회가 주어 진다면 대구.경북 경제발전에 적극 기여하고 싶고 이 지역의 대정부 창구역할을 효과적으로 심부름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여권 내에서도 동서화합 차원에서 깊은 배려가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전제한 뒤 "대구.경북지역 의원들이 정당을 떠나서 도와주길 바란다"면서 여야를 초월한 협조를 희망했다.

김남국 기자 nkkim@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