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는 2일 김영삼 전 대통령 시절 정.관계 인사들을 대상으로 한 린다 김(미국 감청장비업체인 E시스템사의 로비스트)의 로비 의혹이 보도되자 정치권에 미칠 파장을 가늠하며 사태 추이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린다 김 로비사건의 관련자로 거론된 정치권 인사들도 이날 그와의 접촉사실을 시인하면서도 대가 수수의혹 등은 전면 부인하는 등 해명에 분주했다.

민주당은 이날 지난 총선에 출마한 정종택 전 환경부 장관과 황명수 고문이 관련된 것으로 알려지자, 진위파악에 착수했다.

하지만 기본적으로는 구정권 때의 일임을 강조하며 되도록 사건과 거리를 두려는 입장을 보였다.

정동영 대변인은 당직자회의 브리핑에서 "오늘 회의에서 이 문제와 관련된 얘기는 없었다"며 언급을 피한후 "이 문제는 한나라당 정권시절에 있었던 일"이라고 강조했다.

한나라당도 ''철저한 수사''를 주문하는 원칙론적 입장만 표명했다.

또 린다 김이 관련된 백두사업(통신감청용 정찰기 도입사건)은 한나라당의 전신인 신한국당 집권 당시 추진됐다는 사실을 집중 부각시킨후 현재의 당과는 무관함을 강조했다.

또 린다 김을 당시 국방장관에게 소개한 것으로 알려진 정종택씨는 "무역협회 고문이었던 금진호씨와 C 전 장관, 김윤도 변호사를 소개해 줬다"며 시인했으나 "국익을 위해 그런 것일뿐 단돈 1원도 받은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재창.김병일 기자 leejc@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