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민련 이한동 총재는 24일 민주당과의 공조문제에 대해 "지금으로서는 (공조를 하지 않겠다는) 지금까지의 기조에 전혀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장기적인 공조복원 전망에 대해 "내일 일도 모르는데 장기적인 것은 어떻게 알겠느냐"고 말해 그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하지는 않았다.

이 총재는 이날 마포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우리당은 어느 때보다 확고하게 결속해 정체성을 살려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총재는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의 대통령 중임제 개헌 검토 발언에 대해 "개헌논의를 시작하려면 대통령 중임제, 부통령제 문제에 국한해 논의할 것이 아니라 권력구조를 대통령제로 할 것인가 내각제로 할 것인가부터 논의하는게 옳다"고 지적했다.

김형배 기자 khb@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