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영수회담을 하루 앞둔 23일 민주당의 김옥두 사무총장과 남궁 진 청와대 정무수석, 한나라당의 하순봉 사무총장과 맹형규 총재 비서실장 등 양측 실무협상 대표 4인은 자정 무렵까지 서울 시내 한 음식점에서 발표문 초안 작성 작업을 벌였으나 완전히 합의점을 찾는데 실패했다.

그러나 양측 대표들은 회담후 "표현에 다소 차이가 있었을뿐 발표문의 내용과 원칙에는 이견이 없었다"고 설명하고 "내일 오전 영수회담에 앞서 또한차례 만나 발표문 초안을 마무리 지을 것"이라며 낙관론을 폈다.

협상실무단은 미 타결 대목에 대한 구체적 언급을 피했으나 한 관계자는 부정선거의 공정수사와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여야 협의체 구성 여부 등 2개항에 있어 양측이 견해차를 보였다고 전했다.

부정선거 수사및 인위적 정계개편과 관련, 한나라당은 ''금권/관권선거''란 표현을 사용하자는데 반해 여권은 금권/관권선거의 증거가 없다는 점을 들어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다.

또 ''북한에 대한 경제지원시 여야 협의체를 구성하거나 국회의 동의를 받도록 하자''는 한나라당측의 제안에도 여권이 난색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측은 그러나 공동발표문에 여야가 서로를 국정 운영의 파트너로 인정하고 현안문제에 긴밀히 협력한다는 내용을 담는다는데 합의했다.

또 영수회담 직후 양당 대변인을 통해 회담 내용을 8~9개항의 ''공동발표문'' 형식으로 공개한다는 원칙도 마련했다.

이밖에 구제역 산불 증시불안 등 민생현안과 관련한 긴밀한 협의를 위해 여야 정책위의장간 정례적 대화 창구를 마련하고 총선공약이행 기구를 설치하는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병일.김남국 기자 kbi@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