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수회담을 하루 앞둔 23일 오후 여야 대표는 실무접촉을 갖고 대화정치 복원과 민생현안 공동해결, 남북 정상회담에 대한 초당적 협력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합의문 초안 작성을 마무리했다.

민주당의 김옥두 사무총장과 남궁 진 청와대 정무수석, 한나라당의 하순봉 사무총장과 맹형규 총재비서실장 등이 참석한 이날 협상에서 여야는 서로를 국정 운영의 파트너로 인정하고 국정 현안 문제에 긴밀히 협력한다는 데 원칙적으로 합의했다.

또 여야는 남북 정상회담 개최가 남북관계 진전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는 만큼 초당적 협력이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

그러나 한나라당이 북한에 대한 경제지원시 국회의 동의를 받도록 하자고 제안한데 대해 여권이 난색을 표명, 여야 총재가 회담에서 이 문제를 직접 협의하는 쪽으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협상실무진은 구제역, 산불, 증시불안 등 민생현안과 관련한 긴밀한 협의를 위해 여야 정책위의장간 정례적 대화 창구를 마련하는 등 국정운영에 여야가 공동 참여하는 방안과,총선공약 이행 기구를 설치하는 문제에 대해서도 폭넓게 의견을 교환했다.

이 자리에서 특히 한나라당은 인위적으로 여소야대를 깨지 않겠다는 여당의 명시적 약속을 요구, 합의문에 상징적으로 이를 언급하는 선에서 절충점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선거사범 및 병역비리 수사와 관련, 한나라당은 정계개편의 수단으로 이를 사용하지 않겠다는고 분명한 약속을 요구했지만 여권은 여야를 불문한 엄정한 수사 원칙을 강조해 난항을 겪었다.

여야는 영수회담에서 이 문제와 관련한 최종 의견 조율을 벌이기로 했다.

한나라당은 이밖에 금권.관권선거에 대한 대통령의 사과 등을 요구했으나 모처럼 만에 여야간 대화 분위기가 조성됐다는 점을 감안, 이 문제를 추후 논의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는 전언이다.

김병일.김남국 기자 kbi@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