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6월 열릴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남북한 당국간 첫 준비접촉이 남한이 제의한대로 오는 22일 오전 판문점에서 열리게 됐다.

북한은 19일 오후 4시 장재언 적십자중앙위원회 위원장 명의로 정원식 대한적십자사 총재에게 전화통지문을 보내 "역사적인 평양상봉 및 최고위급회담과 관련한 실무절차 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준비접촉을 오는 22일 오전 10시 판문점 귀측지역(평화의 집)에서 가지는데 동의한다"고 밝혔다.

북한은 이 전통문에서 "각기 부상급(차관급)을 단장으로 하는 3명의 대표와 3명정도의 수행원으로 대표단 구성하는 것이 좋겠다"고 제의했다.

북한은 "이번 준비접촉은 그 성격과 지난 94년 정상회담을 위한 실무접촉때의 전례를 고려해 이같이 하자"고 설명했다.

북한은 아울러 "판문점 지역에서 활동하는 인원들의 신변안전을 위해 22일 오전 9시30분 쌍방 적십자연락대표를 통해 신변안전담보 각서를 교환할 것을 제의한다"고 덧붙였다.

판문점에서 남북한 당국간 접촉을 갖는 것은 지난 94년 7월 정상회담을 위한 예비접촉을 가진 이래 5년9개월여만이다.

이같은 북한측의 회신은 대표단을 5명으로 하자는 남한측의 제의와 인원만 다를 뿐이어서 정부는 20일 남북정상회담 준비기획단 및 추진위원회에서 대표단 수를 검토한 뒤 북측에 통보할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판문점에서 남북한 당국간 대화가 재개되는 것은 베이징 등 제3국에서 접촉해온 비정상적 남북관계가 정상화되는 시발점"이라고 평가했다.

서화동기자 fireboy@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