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6세대 당선자들이 여야를 초월, 정치개혁을 위해 연대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민주당 김민석 의원과 한나라당 남경필 의원은 20일 국회에서 만나 양당의 젊은 정치인들이 정치개혁과 국가적 과제 해결을 위한 논의를 활성화하고 새로운 경쟁과 협력의 관계를 만들어 나가는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두 의원은 이 자리에서 젊은 정치인들의 인터넷 홈페이지를 연결하는 "온라인 연대"를 구성해 개혁법안 처리에서 사안별 정책공조, 지역감정 극복과 계보정치 청산을 위한 비공식 협의체 개설 등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또 각각 당내에서 젊은 당선자들을 중심으로 모임이나 협의체를 결성한 뒤 여야 386세대 정치인들의 연대 폭을 더욱 넓혀갈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미리 기자 miri@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