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대통령과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의 여야 영수회담이 내주초 열릴 것으로 보인다.

한광옥 청와대비서실장은 19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두분의 일정등을 고려할때 이번주 내에 여야 영수회담을 개회하기는 어렵지 않겠느냐"면서 "실무진간의 접촉라인을 정하고 조율을 거쳐서 빠른 시일 내에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 회담이 내주초 열릴 것임을 시사했다.

. 그는 또 회담 의제 등과 관련,"가장 중요한 것은 김 대통령과 이 총재가 만난다는 사실이며 그 자체만으로도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 실장은 당정개편설에 대해 "16대 원구성에 맞춰 민주당 진용을 개편할 예정이며 이때 일부 장관을 경질하는 소폭의 개각을 단행할 수도 있으나 자민련과의 공조여부에 따른 자리 문제와 정부 조직법 개정 등의 문제가 있어 16대 국회 원구성 이후로 미뤄질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김영근 기자 ygkim@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