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대 총선에서는 "이변"이 속출했다.

여야의 거물 중진이 정치신인에 힘없이 무너지는가 하면 유력 정당의 텃밭에서 예상을 뒤엎고 텃밭후보를 꺾는 사례도 이어졌다.

정치1번지인 서울 종로에서 한나라당 정인봉 후보는 여권의 중진인 이종찬 후보를 누르는 기염을 토했다.

정 후보는 종로에서 4전5기로 여의도 입성에 성공하는 진기록을 남겼다.

민주당 운동권 386세대인 임종석 후보(서울 성동)도 야당 중진인 이세기 후보를 무너뜨렸다.

민주당 김성호 후보는 표적공천 지역인 강서을에서 한나라당 이신범 의원을 물리쳤고 민주당 장성민 후보(서울 금천)는 한나라당 부총재인 이우재 후보를 따돌렸다.

민주당 김택기 후보(강원 태백 정선)도 한나라당 3선의원인 박우병 후보에 승리했다.

도의원 출신인 한나라당 김성조 후보는 경북 구미에서 구여당 거물인 김윤환 후보를 눌렀고 한나라당 이인기 후보(경북 칠곡)도 한때 여당의 대선후보 반열에 올랐던 이수성 후보를 무너뜨렸다.

한나라당 허태열 후보(부산 북 강서을)는 민주당 차세대 주자중 한 사람인 노무현 후보에 승리했다.

청와대 비서실장을 지낸 민주당 김중권 후보(경북 봉화 울진)도 고배를 마셨다.

각당의 텃밭지키기도 순탄치 않았다.

민주당 텃밭에서는 무소속 돌풍이 불었다.

한나라당 기반인 영남에서는 무소속 정몽준 후보(울산 동)와 무소속 김우석 후보(경남 진해)가 생환했다.

자민련의 텃밭인 대전 충남은 이변이 더 많았다.

민주당 선대위원장인 이인제 후보(충남 금산 논산)에서 자민련 김범명 후보를 압도적인 표차로 따돌렸고 민주당 송석찬 후보(대전 유성)와 한나라당 김원웅 후보(대전 대덕)도 지역정서를 뚫고 당선됐다.

자민련 한영수 후보(서산 태안)도 민주당 문석호 후보에 고배를 들었다.

이재창 기자 leejc@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