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총선에서 한국신당 김용환(충남 보령.서천) 중앙집행위 의장은 자민련의 이긍규 후보를 꺾고 당선돼 참패한 자민련과 대조를 보였다.

자민련의 내각제 개헌유보에 반발, 김종필 명예총재와 등을 돌리고 홀로서기에 나선 뒤 JP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은 후보를 꺾었기 때문이다.

김 의장도 기자들과 만나 "오늘의 승리는 서천군민과 보령시민의 승리이자 3김식 구태정치 종식의 시작"이라고 의미를 부여하고 "한국신당의 창당정신에 따라 1인지배 붕당정치를 타파하고 국민참여의 정치를 실천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나 김 의장의 이같은 입장 표명에도 불구하고 한국신당의 앞길은 순탄치만은 않을 것으로 보인다.

21명의 후보 가운데 김 의장만 당선됐을 뿐 이상만, 김고성 의원 등이 모두 원내 진입에 실패, 의원 1명의 군소정당에서 벗어날 수 없게 됐다.

김형배 기자 khb@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