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대통령을 비롯한 3부요인과 헌법재판소장 선관위원장 등은 13일 아침 주소지 투표소에서 유권자로서의 한표를 행사했다.

여야 수뇌부도 이날 투표를 한후 민의의 심판을 초조하게 지켜봤다.

<>.김대중 대통령은 오전 8시 부인 이희호 여사와 함께 서울 종로구 청운동 국립서울선희학교 강당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투표를 했다.

김 대통령은 투표를 마친뒤 "이번 선거는 과거에 전례없는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행해졌다"면서 "이는 우리나라 민주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김 대통령은 투표장에 도착,고건 서울시장과 김세경 청운동장등의 영접을 받은후 신분증을 꺼내 명부대조를 마치고,주민들 뒤에 자연스럽게 줄을 서서 기다리다가 투표에 참가했다.

이어 김 대통령은 투표에 참가한 주민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눈뒤 투표장을 떠났다.

<>.박준규 국회의장은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평창동 민족문화추진회에 마련된 제3투표소에서 부인 조동원씨와 함께,박태준 총리는 삼청1동 사무소에서 부인 장옥자씨와 함께 투표했다.

이용훈 중앙선거관리위원장도 오전 9시쯤 서울 서대문구의 종로학원에 마련된 충정로동 제1투표소에서 부인 고은숙 여사 함께 한표를 행사한후 "이번 선거에서 금품살포 등 위법사례가 많이 적발된 것은 선관위가 규정을 엄격하고 적용하고 적극적으로 단속했기 때문"이라며 "선거문화 자체는 예전보다 나아졌다"고 평가했다.

<>.민주당 서영훈 대표는 오전 8시 부인 어귀선 여사와 함께 서울 양천구 목5동사무소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한표를 행사한후 "새천년의 첫출발을 결정하는 중요한 선거인만큼 유권자 단 한사람도 기권없이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투표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는 부인 한인옥씨와 오전 7시35분 가회동 자택 인근 서울 재동초등학교에서 투표를 마치고 "이 정권은 공명선거의 의지가 없고 오로지 총선에 이기려고만 해 혼탁한 선거가 치뤄졌다"며 "현명한 국민이 정의로운 판단을 내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자민련 김종필 명예총재는 오전 8시35분 부인 박영옥 여사와 함께 서울 중구 신당4동 사무소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한 표를 행사하고 "최선을 다했으니 진인사대천명(진인사대천명)"이라며 "국민 의사를 모두 순수하게 받아들이고 그 뜻에 따르겠다"고 말했다.

<>.민주국민당 조순 대표는 오전 8시 강원 강릉시 내곡동 현대아파트 투표소에서 부인 김남희씨와 함께 투표한 뒤 "이번 총선은 민주주의 발전과 정치선진화의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근.김형배기자 ygkim@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