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0년만에 철마가 달리려 하는데 한나라당만 철로 위에 누워 있다.

(민주당 장전형 부대변인, 한나라당이 남북정상회담을 "총선용 쇼"라고 비난하는 것을 반박하며)

<> 주가가 어제는 오르더니 오늘은 빠졌다.

국민들도 남북정상회담이 쇼라는 것을 이해하고 있다.

(한나라당 서청원 선대본부장, 정상회담 발표가 총선용 깜짝쇼에 불과하다며)

<> 김대중 정부는 가신이라는 이유로 아마추어 통일전문가에게 남.북문제를 맡기고, 4.13 총선을 북한의 김정일이 좌지우지 할수 있도록 몰아가고 있다

(자민련 이규양 수석부대변인, 총선정국에 신북풍이 몰아치고 있다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