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민련은 21일 시민단체들이 관변단체화되고 있다고 비난하며 민주당의 시민단체 공약을 문제삼아 정치쟁점화했다.

자민련 조부영 선대본부장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갖고 "민주당이 장밋빛 공약을 남발해 시민단체와의 커넥션을 강화하겠다는 속셈을 공공연하게 드러내고 있다"며 "시민단체의 자생력을 약화시켜 건전한 시민사회로의 발전을 가로막는 위험천만한 정책들은 하루 빨리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조 본부장은 "시민단체들은 비영리 민간단체지원법에 의해 정부로부터 막대한 지원과 특혜를 받고 있을 뿐만 아니라 "조세감면 및 소득계산 특례" 등의 각종 혜택도 받는 등 사실상 관변단체화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지난해 시민단체들이 정부로부터 지원받은 1백50여억원의 내용을 공개한 뒤 "시민단체들은 권력으로부터 자유로워야 한다.
시민단체의 탈을 쓰고 권력의 홍위병으로 전락한 일부 세력들은 역사와 민족의 무대뒤로 사라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형배 기자 khb@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