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국민당이 심각한 내분에 휩싸여 있다.

총선을 한달도 남겨 두지 않은 시점에서 당 대표의 전국구 진출이 좌절된데 이어 당내에서는 지도부의 지역구 출마를 재촉하는 소리가 높아 가고 있다.

이에따라 1인 보스정치 타파와 당내 민주화라는 기치를 내걸고 기세좋게 출범한 민국당호의 순항 여부는 매우 불투명한 상황이다.

민국당은 지난 16일 영남권에서의 바람몰이가 기대에 크게 못미치자 국면타개책 마련을 위해 부산에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었다.

하지만 두시간 가량 진행된 회의 결론은 "조순 대표의 전국구 출마포기"였다.

게다가 조 대표의 이같은 결정은 "자발적"이었다기 보다는 세확산에 실패한 문책성 성격이 짙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이를 반영하듯 17일 당내에서는 지역구 재조정 불가피론이 또다시 고개를 치켜 들었다.

당의 핵심간부 한사람은 이날 기자들과 오찬을 함께 하는 자리에서 "이제는 장기표 최고위원이 종로에서 출마하고 조순 대표가 강남갑에 나서는 수 밖에 없지 않느냐"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날 지원유세차 경북 울진으로 향하던 조순 대표는 기자와의 전화통화에서 "전국구를 기대하고 지역구에 나가지 않는다고 생각할까봐 전국구도 나갈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며 지역구 출마설을 일축했다.

김병일 기자 kbi@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