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 ''대변인''인 박종웅 의원이 민국당에 합류하지 않고 한나라당 공천으로 이번 총선에 출마할 것으로 알려졌다.

박 의원은 16일에도 ''YS 지시에 따른다는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했으나, 그의 측근들은 ''박 의원이 한나라당에 잔류하게 될 것''이라고 기류를 전했다.

박 의원은 한나라당 출마를 전제로, 내달 1일까지 선관위에 제출해야 하는 선거공보와 책자형 소형인쇄물 등에 ''기호 1번, 한나라당''을 표기해 이미 초안 제작에 들어갔다.

박 의원이 민국당 출범 직후 만든 의정보고서에는 자신이 한나라당 소속이라는 내용을 전혀 포함시키지 않았던 사실에 비춰볼 때 사실상 민국당행을 포기한 것으로 해석된다.

박 의원은 이날 ''내가 한나라당 탈당의사를 밝힌 적은 없다''면서 ''그동안 당원으로서 이 총재를 비판한 것은 할 말은 하겠다는 차원일 뿐''이라고 말해 한나라당 잔류를 시사했다.

YS도 박 의원을 조속히 합류케 해달라는 민국당 지도부의 거듭된 부탁에 대해 ''후보등록 직전이 가장 효과적''이라며 미뤄왔으나, 최근 들어 민국당에 대한 공개적 지원을 사실상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YS는 여론이 뜨지않자 민산 재건도 즉각 중단한 바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