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대총선도 "민주당=호남,한나라당=영남,자민련=충청" 이란 등식이 성립되면서 지역구도를 탈피하지 못하고있다.

그러나 상대방 텃밭에서 선전하는 후보들이 의외로 많아 당지도부가 흐뭇한 시선을 보내고 있다.

각 당은 이들의 선전이 지역당 이미지를 탈피하는데 결정적 역할을 할 것으로 보고 중앙당 차원의 대대적인 지원을 계획하고 있다.

민주당의 경우 충남의 이인제 선대위원장,부산의 노무현의원,경북의 김중권 전청와대 비서실장 등이 남의 텃밭에서 선전하는 대표적 인물이다.

이 위원장은 논산.금산에서 민주당 깃발을 꽂으면서 대전 유성의 송석찬 후보와 함께 자민련 텃밭에서 "민주당 벨트"를 형성하고 있다.

대전동의 송천영 후보도 선전하고 있다.

충북은 이원성 후보(충주)가 우위를 다지고 있는 가운데 노영민(청주흥덕),홍재형(청주상당) 후보가 상승세를 타고 있다.

영남권에선 경북의 김중권 후보(봉화울진),부산의 노무현후보(북 강서을)가 각각 선두로 나서 총선이후의 동진정책 추진에 탄력을 얻을 전망이다.

한나라당의 경우 대전 대덕에서 김원웅 후보가 선두를 달리고 있고 대전 서갑의 이재환 후보는 근소한 차로 추격전을 벌이고 있다.

충북에서는 윤경식 후보(청주흥덕)가 선두와 각축전을 벌이고 있고 한창희 후보(충주)도 선전중이다.

자민련은 대구에서 박철언(수성갑),이정무(남) 의원이 기대 이상의 성적을 올리고 있다.

박 의원의 경우 한나라당이 TK지역 수성을 위해 대표주자로 내세운 김만제 전 포항제철 회장과 엎치락 뒷치락하며 각축전을 펼치고 있다.

또 경북 경산.청도에선 김종학 의원이 상승세를 타고 있다.

수도권에선 이한동총재(포천연천),허남훈(평택)의원이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가운데 이건개(구리),이태섭(수원장안)의원도 오름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여권지역인 강원에선 김기수(영월평창)의원이 우세를 굳혀가고 있다.

김형배 기자 khb@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